교토, 오사와이케 흑백으로 찍는다

다이카쿠지(대각사)의 아름다운 인공 연못

Larry Knipfing    입력

내가 사랑해 마지않는 대각사에는 인공연못이 있다. 원래 사가천황의 별장용으로 8세기에 축조되었는데, 사찰과 연못의 절묘한 조합이 말로는 표현 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만들어 내고 있다. 꼭 한번 찾았으면 한다. 나는 12월 하순에 방문했지만 추위는 조금도 느끼지 못했다. 사원 내에서 감상한 비디오에는 여름 내내 연못에 피어 있는 화려한 연꽃이 펼쳐져 있었다. 꼭 여름에 다시 오려고 한다. 연못 주변에는 불탑과 죽림, 매화나무와 벚나무도 있어 한 해를 통틀어 아름다울 게 분명하다.

더 많은 정보

Daikakuji Temple 에 대해서 더 알아보세요.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Larry Knip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