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이 "다케후 나이프 빌리지"

최첨단 도구와 전통적인 기술

Shozo Fujii    입력

후쿠이현 에치젠시에 있는 " 다케후 나이프 빌리지"는 70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에치젠 나이프의 뮤지엄 겸 공방 입니다. 그 옛날 교토에서 도공(칼을 만들거나 벼리는 대장장이)이 물을 필요로해 다케후로 들어왔습니다. 거주자인 농부들에게 낫을 만들어 보였더니 이것이 평판이 되어, 이후 다케후는 후쿠이 현의 나이프 전통 산업의 명물이 되었습니다. 많은 전통산업이 후계자 부족 때문에 앞날을 걱정하는 가운데 이 '다케후 나이프 빌리지'에는 젊은 직인들이 속속 참여하면서 해외전시회에도 적극 참여하게 되었고, 이제 다케후의 이름은 해외에서도 브랜드가 되고 있습니다.솜씨 있는 장인의 손에 의해 만들어진 칼을 보면 꼭 손에 넣고 싶을 것 입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