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쵸지, 눈 속의 삼십삼관음

눈 속에서 불쑥 얼굴을 내미는, 귀여운 관음!

Takako Sakamoto    입력

작년 10월 후쿠이현에 있는 타이쵸지를 방문해 경내에 늘어선 삼십삼관음 전부를 순례했다. 올 1월 3일 후쿠이는 폭설이 내려 이 눈 속에 삼십삼관음은 어떻게 되어있을까 싶어 다시 한번 타이쵸지를 찾아보기로 했다. 가보니 내 예상과는 달리 관음님은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통상 삼십삼관음의 순례길은서도 좁지만 어엿한 산책길이 있다. 그러나 그 산책로, 완전히 눈에 파묻혀 모습도 형체도 없다 . 다시 모든 관음을 순례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았지만,"설날 타이쵸지에서 사진 애호가 동사체 발견됬음"라는 등, 다음날 조간 일면을 장식할 것을.. 생각하고 싶지도 않아, 굳이 도전하는 것은 피했다. 그래도 왠지 행복한 관음의 모습을 줌렌즈로 포착할 수 있었 우선은 만족한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