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혼코쿠지

황금 용을 기다리는 절

Cathy Cawood    입력

교토와 비와코 호수를 사이에 동쪽 언덕에 혼코쿠지가 있다. 특별히 크지도 유명하지도 않고 혼잡하지도 않으며, 특별히 오래된 것도 아니다. 그러나 10여 년 전 처음 찾았을 때, 그 많은 황금색에 압도된: 문에 서는 수호신, 지붕장식, 등롱, 범종, 작은 토리이와 장려한 용. 그것은 무섭고 화려하고 독특한 광경이었다(최근 조심스러운 듯, 이제 유일한 황금인 것은 용뿐이다). 하지만 왠지 나는 혼코쿠지에 매료됐고 계절이 바뀔 때마다 찾아와 많은 사진을 찍었다. 주홍색으로 칠한 다리를 건너거나 모퉁이를 돌면 처음 보이는 붉은 산문의 모습을 보는 것이 더없이 좋다. 절의 분위기는 최고이고 특히 황금 용에서는 눈을 뗄 수 가 없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Cathy Caw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