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이(関西)지방의 33의 관음

100년 역사를 새기는 이끼 낀 석불들

Komal Khiani    입력

일본 간사이(関西)지구에는, 입구에 사찰의 본존인 관음상(慈愛の女神-지아이노메가미) 을 가지고 있는 33개의 사찰이 있다. 관음은 33의 몸으로(본디의 모습을 바꾸어 나타남)변화해, 다양한 힘을 가지는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사찰의 숫자도 33개나 된다. 이들 사찰을 도는 순례 여행을 사이고쿠관음 33소 순례(西国観音三十三所巡礼)라고 부른다. 33개의 어느 사찰에도 관음상이 있다. 이 사진은 교토 북동부 세키쟌젠인(赤山禅院)에서 촬영한 것으로, 이들 석불은 100년이 넘었고, 여전히 이 땅에 서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Komal Khi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