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에 신메이샤 

아름다운 신사로 이른 아침 산책

Larry Knipfing    입력

10월에 내가 머물던 신메이원호텔 앞 도로를 건너면 신메이샤는 있다.아침 일찍 눈을 뜬 나는, 조금 산책하기로 했다. 새벽 6시 공기는 차다. 사람 하나 없이 고요해진 거리를 걸으며 문득 올려다보니 이 신사의 뒷문이었다. 본전은 어두운 옛 목조 건축물이지만, 곳곳에 보이는 형형색색의 색채가 신사의 아름다움을 더해준다. 아름다운 고민가와 신의 말 조각상, 연못, 그리고 끝없이 이어지는 긴 참배길 등 예상 밖의 놀라운 신사였다. 견 산책에 나섰던 커플이 영어로 굿모닝!이라고 말을 건네준다. 후쿠이, 사바에의 아름다운 아침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Larry Knip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