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후쿠이 대불

기적의 부활을 이룬 후쿠이의 대불

Takako Sakamoto    입력

자랑은 아니지만 난 방향 음치 이다. 그것이 얼마나 심한지,"태양이 어디로 저무는지 모른다"고 하면 이해될 것이다. 이 날, 하늘은 눈부시게 빛나, 절호의 행락 날씨였다. 이런 날엔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이라고, 늘 가보고 싶었던 후쿠이 대불을 보러 가기로 했다. 씩씩한 걸음으로 외출한 나를 대불님은, 조용한 미소를 띠면서 맞이해 주었다...반짝 반짝 빛나는 태양을"등에 받아"(역광이다!!) 물론 대불님의 얼굴은 새카맣게 찍혀, 사진에 찍히지 않는다!

원래 석조로 지은 이 대불은 16세기 에치젠을 지배하던 아사쿠라(朝倉)씨의 거점이 이치죠다니(一乗谷)계곡에 세워졌다. 그 후 1691년, 석불은 후쿠이 시내로 옮겨졌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의 공습과 계속 일어난 후쿠이 대지진에 의해 유감스럽게도 대파 된다. 현재의 대불은 1958년 브론즈상으로 재건된 것이다. 다행히 오리지널 석불의 안면들은 재해를 견뎌 내고, 니시야마 고쇼지(西山光照寺) 문 앞에 장식되어, 지금도 많은 방문객을 따뜻하게 맞아들이고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