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코 추젠지코의 가을

반월산 주차장에서본 경치

Tomoko Kamishima   2018. 11. 9. 입력

가을, 추젠지코를 둘러싼 산들은, 빨강, 노랑 그리고 오렌지색의로 선명한 아름다운 빛깔로 물들어갑니다. 특히 아침 해가 산마루에 나타날 무렵에는, 시시각각 변하는 색깔이 빛을 더해 아름답습니다. 10월 하순, 추젠지코에서 반월산 스카이라인을 달리며, 전망대가 있는 주차장까지 드라이브를 했습니다. 이른아침 7시 전임에도 불구하고, 주차장은 거의 만원이었고,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뷰포인트 에는 많은 사람이 빙 둘러싸서 울처럼 된 상태 있었습니다. 그 안에 섞여서 구름 사이사이에서 빛이 비치는 것을 기다렸습니다. 산의 표면을 붙어서 뻗어 가듯이, 빛이 그렇게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예상 이상의 경관에 추위도 잊었습니다. 버스는 추젠지 온천터미널에서 반월산까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 반까지, 한 시간 간격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 기사가 도움이 되었나요?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 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