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틱 카페 "잣또 무카시"

귀여운 민게이 제품들이 있는 전통적인 일본식 카페

Takako Sakamoto    입력

1000그루의 벚꽃나무의 겨울 풍경을 찍기 위해 시로이시 강둑을 걷고 있을 때, 나는 잠시 쉴 공간을 찾고 있었다. 난 보통 몇 시간 동안 쉬지 않고 사진을 찍지만, 이 한겨울에는 너무 추워서 몸을 따뜻하게 해야 했다. 그러다가 JR 푸나오카 역과 시로이시 강 사이에 위치한 강둑 바로 옆에 있는 이 앤틱 카페 '잣또 무카시'를 발견했다. 이곳은 아늑해보여서 내가 바로 찾고 있었던 곳처럼 보였다. 전통적이고 흥미로운 카페 골동품을 보고 매우 좋아했다. "잣또 무카시"라는 이름은 '몇몇 살' 또는 '아주 오래 된' 것을 의미하는데, 이름 또 아주 흥미로웠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