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쿠시마 나루토: 발트 정원

논 한가운데 홀연히 나타나는 발트의 낙원

Takako Sakamoto    입력

나루토 독일관과 반도후료수용소(板東俘虜収容所)를 둘러본 후 발트 낙원 (2006년 개봉)팬이라면 하나 더 가야할 곳이 있다. 발트의 정원이다. 이 촬영지, 최초 2년간의 기한부로 2006년 3월에 오픈했지만, 현지인의 강한 요망과 입장자 수 가 당초 예정을 큰폭으로 웃돌았다(26만명이다!). 그래서, 나루토시가 다른 장소에 로케 세트을 이동해, 현재는 NPO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비록 규모가 줄었다고는 하지만 영화에 익숙한 소품들이 많이 전시되어 있다. 현지에서는 현지 자원봉사자가 항상 친절하게 가이드 해 준다 (일본어뿐이다!). 아침 9시부터 오후 4시 반까지, 1년 365일 오픈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