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당, 데잔쿠무

풋사 역 근처 편안한 한국 식당

Tyra 'nell Pille-Lu    입력

퇴근 후 화요일 밤 늦게, 나는 갑자기 한국 음식을 먹고 싶었지만, 내 욕구가 충족되기를 다음 날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다행히도, 구글 지도의 도움으로 나는 오메 선의 풋사 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한국 식당 데잔쿠무를 찾았다.

식당 이름은 바로 유명한 한국 드라마 "대장금"의 일본식 발음이다. 작지만 편안한 이 식당은 매일 오후 5시부터 오전 3시까지 문을 연다. 한 끼 식사로 900엔부터 5000달러까지 맛볼 수 있는 한국 음식이 많으니 한번 와보시길 바란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Tyra 'nell Pille-L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