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나기야, 오바나(尾花)

긴 행렬이 생길 정도로 인기로 맛있는 장어

Peter Lin    입력

오바나는 옛날부터의 우나기집으로, 에도마에 우나기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훌륭한 우나기를 오랜 세월 도쿄에서 제공해 왔다. 초대는 메이지 시대의 설립되었고 예약은 일체 취하지 않으니, 행렬은 각오하는 것이 좋다. 전채나 우나쥬(うな重)가 여러 가지 구이법으로 제공된다. 메인의 우나쥬(うな重)는 3가지의 사이즈와 가격으로, 각각 3000엔, 3500엔, 4000엔으로 되어 있다. 우나기는 신선할 때에 조리되어 그 맛은 감동적으로 맛있다. 가게는 미나미센쥬(南千住)로 조금 불편한 장소에 있으나, 히비야선(日比谷線)의 미나미센쥬역이 가장 가깝다. 오바나 영업시간은 평일 11:30am부터 1:30pm까지가 런치타임, 4:00pm부터 7:30pm까지가 디너타임. 휴무일은 월요일이며 주말은 11:30am부터 7:30pm까지 무휴식시간 영업.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Peter L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