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이가타 공항

동해에 있는 작은 국제공항

Rufus Starbuck    입력

니이가타 공항은 확실히 작은 편에 속하지만 깨끗하고 현대적인 작은 공항이고 만약 여러분이 그 지역에 살고 계실 경우, 그리고 도쿄 공항으로 향한다면 때때로 더 나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오키나와, 삿포로,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코마키행 국내선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 한국, 괌 일부 지역으로 가는 국제선도 있다. 서울에서 출발하실 경우, 니이가타는 꽤 유용한 허브 역할을 다한다.

공항 자체가 건물 하나에 다 들어서 있다. 출입국 관리국장, 식당 두어 개, 가게 몇 개가 중앙에 위치하고 양쪽에 체크인 데스크가 있다. 공항은 니이가타 현을 홍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한다: 현수막, 스테인드 글라스, 진열장, 미술 전시회 등 대부분의 장식은 모두 니이가타의 명소들과 특산품들을 선보인다. 기념품 가게와 작은 종합 상점은 둘 다 다양한 흥미로운 니이가타만의 제품들을 판매한다 있다. 공항에는 또한 지역 출입국 관리국 (주차장에서 볼 때 본관 오른쪽 맨 바깥)이 있어, 니이가타 외국인 거주자에게 연락할 수 있는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니이가타 역에서 버스는 25분 걸린다. 또훈 니혼카이 도호쿠 고속도로에서 니이가타 공항 IC를 타고 갈 경우, 공항은 쉽게 이동 가능하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Rufus Starb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