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아다시노넨부츠지(화야염불사)

교토 북서, 치유의 색채에 싸여

Larry Knipfing    입력

왜인지 나도 모르게 내 마음은 이 사찰에서 평온을 느꼈다. 가을 단풍이 너무 아름다워서 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내게는 이 평안함이 놀라웠다. 과거 풍장의 땅(옥외 매장지)이었던 곳에서 이런 마음의 평온함을 느끼는 것이 예상조차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 절은 1200여 년 전 홍법대사(공해)에 의해 건립되었다. 버스외에는 교통수단은 없지만(50분이나 걸린다!) 의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 아주 조용하고 사람도 많지 않다. 아마도 교토 중심부에서 상당히 떨어져 있기 때문일 것이다. 절 뒤편에는 대나무 숲이 있고, 그 곳 또한 아름답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Larry Knip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