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니시키 시장" 천천히

교토의 부엌을 보고 걸으며

Shozo Fujii   2019. 1. 11. 입력

여행의 즐거움은 풍경이나 거리풍경등의 관광도 물론이겠지만, 그 지역만의 요리나 식품을 맛볼 수 있는 것은 여행자들의 흥미 중에 하나이다. 유통에 의해 지금은 어떤 산속인지라도 이도라해도 모든 물자가 수송되어, 이른바 "지방색"이라고 하는 것이 거의 없어지고 있지만, 그런데도 시장에 나가 보면, 아직 낯선 맛이 많아 마음이 설렌다. 교토의"니시키 시장"은 몇 번 걸어도 즐겁다. 군것질은 더욱 즐겁다. 이 버릇은 관광객이기 때문에 용서받을 수 있다. 백화점 지하의 세련됨과 정반대인 교토의 일상 음식과 여행의 잡도가 거기에는 있다. 교토로 여행을 간다면 꼭 방문해야 할 곳이다.

이 기사가 도움이 되었나요?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 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