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의 타이유인 사원과 묘

자연에서의 종교의 아름다움

Larry Knipfing    입력

타이유인은 이에미쓰의 3번째 도쿠가와 쇼군(1623~1651)의 묘지이다. 닛코에 있는 대부분의 사원들과 절처럼, 이곳 또한 매우 아름답고 금으로 도색된 인상깊은 조각상으로 가득 차 있다. 하지만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사원의 위치 자체였다. 수백 그루의 크고 오래된 자작나무들 사이에 자리 잡은 이곳은 신비로웠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Larry Knip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