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나자와 "오야마 신사" 봄 참배 ~ 3

카나야 신사

Shozo Fujii    입력

오야마 신사 본전을 오른쪽으로 꺾어, 안마당을 걸어 가면 본전 옆으로 후미진 곳에 조용하게 "카나야 신사"는 서 있다. 이 카나야 신사는 오야마 신사의 섭사다. 섭사란 본사의 관리에 속하며, 그 경내 또는 부근에 있는 소규모의 신사를 말한다.

카나야 신사에는 마에다 일가 2대째 이후 대대로 당주와 정실을 모시고 있다. 배전의 정문은 활짝 열어젖히고 안에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다. 무인의 신사에서 참배자도 뜸하다. 오야마 신사와 마찬가지로 카나야 신사의 건물 자체도 역사는 그리 깊지 않다.

토시이에 에서 오늘까지 약 400수십년, 카가의 번영에 기여한 번주들의 사사는, 그저 조용함 속에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