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 메르 (La Mer) 베이커리 & 카페

북 오키나와 시의 프렌치 스타일 해변가 카페

Michael Flemming    입력

라 메르 (La Mer) 베이커리 & 카페는 오키나와 시의 224경로를 중간쯤 와서 잘못 꺾은 사람에게 매우 반가운 놀라운 발견이다. 이 프렌치 스타일의 해변가 카페는 사서 집으로 가지고 가거나 넓고 안락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자리가 비치된 다양한 종류의 파리 음식에서 영감을 받은 멋진 카페 및 베이커리다. 라 메르 (La Mer)에 파는 모든 제품들은 매일 구워지고 준비된다. 대부분의 작은 포장 품목의 경우 가격은 약 100엔에서 400엔 사이이며, 케이크와 파이 등등은 1,400엔 이상부터다. 이 가게는 지미 베이커리 우루마 (Jimmy's Bakery Uruma City)에는 없는 좌석 공간을 가지고 있는데, 미니 미니 주 (Mini Mini Zoo)이나 프레쉬 에그 숍 (Fresh Egg Shop's)보다 훨씬 더 조용하고, 근처에 있는 퐁 쿠키 (Pont Cookie)보다 더 다양한 제품들을 판매한다. 16번 도로와 224번 국도의 가장 서쪽 교차로까지 운전해 16번 도로 동쪽을 지나 지미의 베이커리에 도착할 때까지 가신 다음, 약 300미터 북쪽으로 가시면 바로 라 메르가 나온다. 라머리는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11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문을 열고 주말에는밤 11시에 문을 닫는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Michael Flemm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