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의 남자 축제

500년 전 이상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연간 오카야마 기념 행사

중순
2월
장소: Saidaiji Kannon-in Temple 언제: 2021년2월중순

일본에서 세번째로 오래된 축제로 여겨지는 나체의 남자 축제로도 알려진 사이다이지 에요 하다카 마쓰리에서 2월의 추위를 오카야마에서 견뎌보자! 일본 전통 샅바를 입은 수천 명의 거의 나체 차림의 남자들이 이 연례 종교 의식의 절정에서 군중들에게 던져진 성스러운 제물을 놓고 경쟁하기 위해 추위에 직면한다. 이 축제는 2월 셋째 주 토요일에 열리며 오후 중반부터 진행된다.

  • 오후 3시 20분 – 쇼넨하다카 마쓰리 / 모치네이지 / 고후쿠즈쓰 소다쓰 (커뮤니티 이벤트)
  • 오후 5시 40분 – 후노우엔부 (무용 공연)
  • 오후 6시 30분 – 에요 다이코 (드럼 공연- 7시 30분)
  • 오후 7시 – 에요 후유 하나비 (요시 강을 따라 펼쳐지는 불꽃놀이)
  • 오후 10시 –신기토우카(사찰에서 신기를 위한 싸움)

신기 토카 절정은 하다카 마쓰리의 주요 행사로, 수천 명의 남자들이 신전 군중에게 방출되는 신성한 신기 스틱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밤 10시 직전에는 본당 전등이 모두 끊어져 열기에 가까운 수준으로 기대감을 북돋우는 역할을 한다. 오후 10시, 100개의 작은 쿠시고 막대기가 군중 속으로 풀려나는데, 그 전에 대제사장이 탐내는 신기 두 개를 궁지에 몰린 군중 속으로 떨어뜨린다.

신기 토카
신기 토카 (저작권: Mstyslav Chernov / CC BY-SA 3.0)

이 신기들 중 하나를 손에 넣기 위해 군중은 그들을 확보하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고 한다. 작은 쿠시고도 운을 일부 가져다준다고 한다.

주요 이벤트는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지만, 행동과 가까운 특별 지정 구역에서 예약 좌석(5,000엔)이나 스탠딩석(500엔~1000엔)을 앞당길 수 있다.

축제 기간 동안 고후쿠도리의 복고 쇼핑 거리가 한창이다.

2011 이벤트 리포트

애덤 해커 (https://en.japantravel.com/profile/adam-hacker/263)

외국에서 보고 할 수 있는 가장 매력적인 것 중 하나는 지역 축제에 참가하는 것이다. 일본에서도 오카야마현의 하다카 마쓰리만큼 재미에 동참할 만한 곳은 없다. 그 이름이 생각나지 않는다면 아마도 영어 이름일 것이다...네이키드 맨 페스티벌(Naked Man Festival)! 이 직역하면 정말 정곡을 찌른다. 그리고 매년 수천 명의 거의 헐벗은남자들이 일본의 가장 유명한 축제 중 하나에 참가한다. 나는 두 차례에 걸쳐 오카야마의 논에 들어가 사이다이지 간논인사로 항했다. 여기, 여러분의 평균적인 작은 마을에서, 여러분은 2월의 세 번째 토요일, 일년 중 가장 추운 밤 같은 기분을 느끼는 거의 4만 명의 사람들을 발견할 것이다.

하다카 마쓰리 (裸祭り)는 "하급 신토 사제들의 집합소 사이의 옛날의 투쟁을 대표하고 불운한 가난뱅이를 그 역할을 맡으려 하지 않는 귀족으로 설정한다"라고 한다. 이것이 오늘날로 치면 무슨 말인가? 그냥 행사에 대한 열정이 그것에 대한 걱정으로 사라지지 않는다고 하자. 2만 명의 남성 참가자 중 나는 몇 안 되는 외국인 중 한 명이었다. 임시로 탈의할 라커룸을 불자, 마치 우리가 옛 일본 내부를 잠입한 것 같았지만, 우리에 대한 반감은 전혀 없었다. 우리는 기뻐보이는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고 거의 축하를 받았다. 끝없이 쏟아지는 사케와 맥주에 우리는 업된 분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3,000엔은 샅바, 작은 타비 양말, 그리고 방에 있는 유일한 사람이 귀싸대기를 웃지 않는 전문 포장지로 완성 키트를 포함한 가격이다. 나는 이 전문가들을 유심히 봤했는데, 그들은 그 어떤 천이 감히 할 수 있는 것보다 더 깊고 꽉 조여맸다. 이 전통은 틀림없이 대대로 전해져 왔다는 생각이다 들었다 그리고 몸을 감싸고 지금쯤이면 약간 술에 취하면 거리로 내몰리게 된다. 여러분이 가장 먼저 주목할 것은 그 모든 것의 강렬한 소음이다. 남자들은 적어도 가로 다섯 줄로 팔짱을 끼고 거리의 전체를 차지했다. 모두 같은 사원 문으로 향하고 있다. 그날 밤, 기온은 0도였다. 환호와 함성이 내 정신을 내 몸을 훨씬 넘어 추위를 알아채지도 못했다! 수천 명의 관람객들이 따라 줄을 서 있었다. 우리 그룹은 팔을 걸어 잠그고, "와쇼이"를 외치기 시작했고, 구경꾼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기 시작했다.

일단 사원 구내에 들어가니, 우리는 무리의 뒤쪽에 있었다. 내 영어 친구 제이슨과 나는 혼란의 한가운데로 빠르게 이동했다. 말그대로 엉망진창이었다. 이 축제의 아이디어는 대나무 막대기를 잡는 것인데, 이 세트는 실제 절 2층에서 던져졌다. 저기 사진에 있는 작은 하얀 봉지 보이나? 바로대나무 막대기 15개 세트의 묶음이다. 어떤 이는 금전적 부를 가져다주고, 어떤 이는 행운을 가져다 준다.

이 서사시적인 소동 속에 있을 때, 살아서 묻히는 것과 견줄 수 있을 것만 같다. 어떻게 하든 움직일 수 없다. 그냥 군중의 마음대로 움직인다고 보시면 된다. 다행히도, 나는 미리 "팔은 높이 유지하지 않으면 옆구리에 박힐 것이다"라는 말을 들었다. 숨을 쉴 때마다 근육, 갈비, 폐의 긴장을 느끼게 됐다. 그리고 숨을 쉴 때마다 몸의 팽창이 이웃들의 공간을 차지한다는 것을 느꼈다. 그 얼음처럼 차가운 온도는 사라진 지 오래고, 이제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고, 눈꺼풀도 무겁고, 완전히 탈진된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도대체 어쩌겠나? 이 난장판에서는 물러설 수 없었다.

나는 가끔 눈을 감고 단테의 인페르노의 모습을 떠올리며 우리가 도대체 어느 지옥에 떨어졌는지를 결정하려고 했다. 내면에서 보면 좀 섬뜩했다. 고함소리가 절로 메아리친다.. 막대기를 던져버리고 나면, 2만 개의 강한 원한이 일치한다. 제이슨은 갈비뼈가 부러지고, 앰뷸런스 사이렌이 마을 좁은 거리를 요란하게 울리고, 땀냄새와 술냄새와 BBQ가 우리 모두에게 낮게 드리워졌다. 하지만 내가 거기에 있는 것에 대해 감사하지 않은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이 세상에서 가장 볼 수 없는 것을 미리 보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2010년에 우리는 그 어떤 행운의 막대기도 생각해내지 못했다. 그러나 2011년, 나는 하다카 마쓰리에 두 번째로 모습을 드러냈고, 그 후, 그 행운 중 하나를 지옥에서 다시 꺼내 사찰의 문인 공식적인 결승선을 지나게 할 수 있었다. 그래, 한 번으론 충분치 않을 거야. 100% 그럴 만한 가치가 있었다. 무엇보다도, 나는 그 대나무 막대기 덕분에 1년 동안 행운을 누렸다.

안타깝게도, 2012년은 미국에 있어서 참가가 불가능했다. 하지만 나는 이미 목표를 도달했다. 수천 개의 카메라 플래시가 번쩍이고 하이파이브와 서포트가 있는 걸 보는 느낌은 따라하기 어렵다. 프로 운동선수가 되는 것이 어떤 것인지 상상해본다.

거기에 도착하기

JR 오카야마 역의 아코 선에서 축제로 이동하고, 사이다이 역에서 하차하시면 된다. 거기서부터 사이다이지 간논인사는 역의 남쪽까지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

원본의 Adam Hacker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