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의 마법세계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의 새로운 테마

Camille Dufour-Blain   2015. 8. 6. 입력

만약 당신이 나와 같다면,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에 해리포터 테마파크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가보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기분이 들었을 것이다. 나는 이번 할로윈에 그 해리포터 테마파크에 갈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나의 친구와 나는 해리포터 월드가 새롭게 지어진 것이니 다 보는데에는 시간이 꽤 걸릴 것이라고 생각해 이틀 패스를 샀다. 우리의 선택은 옳았다. 나는 여러분도 나와 같은 선택을 하길 바란다. (특히USJ전부를 보고 싶은 분들은) 아니면 한 삼년 뒤 쯤 가서, 사람들이 좀 줄어든 다음 구경하는 선택도 있다. (추천하지는 않음!)

성 안에 위치해 거대한 하얀건물 안에 있는 ‘해리포터와 숨겨진 여행’이라는 가장 인기있는 놀이기구는 내 인생 최고의 놀이기구였다. 물론 나에게 있어 해리포터는 교황에게 있어 종교가 가지는 의미와 같다. 또한 나는 나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나와 같은 생각이라는 것을 확신한다. 이 놀이기구는 꽤 빨리 여기저기 움직이기 때문에, 타기 전에 무언가를 너무 많이 먹는 것은 좋지 않은 생각이다. 같이 탄 내 친구는 나중에 좀 어지러워했다. 하지만 나는 그것이 다른 의미로 좋다고 생각하고, 마치 내가 정말 해리포터의 세계에 있는 것 같았다. 한 줄로 된 좌석은 마치 내가 혼자 타고 있는 것만 같은 느낌을 주고, 시간도 길어 매우 만족스러웠다. 내가 세시간을 기다렸어도 말이다.

또 다른 하나는 롤러코스터의 열차가 평범한 차가 아닌 히포그리프 모양의 차로 이루어져 있는 보통의 롤러코스터인 ‘히포그리프 비행’이라는 것이었다. 솔직히 말하면, 당신이 만약 무언가 도전하지 않고는 살 수 없는 사람이라면, 이 놀이기구가 20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하면 그만 두고 다른 것을 찾을지도 모른다. 사실 이 대기줄에서는 해그리드의 모자와 히포그리프의 휴식처가 보여 롤러코스터보다도 재미와 흥미를 끕니다.

또한 다양한 기념품을 살 수 있는 호그스미드 빌리지나 스리브룸스틱스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미 상상했겠지만, 가격은 꽤 비싸다. 하지만 나에게 있어서는 인생의 오직 단 한번의 경험이었으므로 버터비어를 1,100엔이나 주고 사먹었다. 사실 그 플라스틱 맥주 컵을 가지고 올 수 있다는 점에 더 끌렸다.

해리포터의 마법사 월드는 이미 플로리다에 있지만, 검정 호수는 오직 오사카에만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진을 찍어둬야 한다. 오사카의 또 다른 특징은 살아있는 부엉이가 있다는 것입니다.

당신이 아침에 테마파크에 먼저 도착하면, 바로 해리포터 구역으로 들어갈 수는 없습니다. 먼저 죠스와 쥬라기 파크 옆에 있는 매표소에서 정해진 시간에 티켓을 사야합니다.

가격: 원데이 패스: 세금 포함 6,900엔 투데이 패스: 세금 포함 11,740엔

개장시간은 웹사이트를 확인할 것 (the website

이 기사가 도움이 되었나요?

편집 제안

0
0
Gyujin Kim

Gyujin Kim @Gyujin Kim

원본의 Camille Dufour-Blain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