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이 국제공항 서비스 개선에

관광객을 위한 신규 사업과 서비스 제공

Claire Rieuneau    입력

해외로부터의 이용객의 급증을 받아 간사이 국제공항은 보다 고질의 서비스의 제공을 서두를 것을 결정했다.

2014년도에는 동공항의 국제선 이용객이 처음으로 1,300만명을 넘었다. 또한 동공항을 이용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수는 전년도보다 41% 증가하여 1994년 개업 이래 처음으로 일본인 관광객의 수를 웃돌고 있다.

관광객들은 대부분 늦은 밤이나 이른 아침에 도착하여 로비에서 시간을 보낸다. 그러한 이용객을 염두에 두고 간사이 국제공항은 그 편리성을 높이는 방향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공항 이용객이 쉴 수 있는 공간을 늘리고, 오사카 까지의 리무진버스를 24시간 체제로 운행시키는 것 이다. 재팬타임스에 따르면 버스 운행과 관련해 공항 측은 이르면 올여름부터 시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공항로비에는 550㎡의 에리어에 휴식 및 선잠을 위한자리 200개를 신설하고 유료, 샤워실 수도 늘려나갈 예정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Claire Rieuneau

토론 참여하기

Andrew C. 7달전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