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후 성의 벚꽃

덧없는 봄의 아름다움에 관한 고찰

Cathy Cawood    입력

코후 JR역에서 걸어서 불과 몇 분 거리에 있는 마이즈루 성 공원은 한때 에도시대의 주요 권력의 중심지였다. 쇼구나테가 200명 이상의 영주들을 성 안과 밖에 교대시켜 아무도 거기서 진을 못 치게끔 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메이지 시대때 사무라이 계급이 세력을 잃자 성은 못쓰게 되었고, 결국 철거되 철도역 건설에 자리를 냈다. 1904년까지 성터는 공원으로 바뀌었다. 최근 몇 년간엔 성터의 일부는 재건되었다.

이 공원에는 봄을 한창 더 아름답게 해주는 벚꽃나무들이 많이 있다. 산책하기도 좋고 불교의 중요한 교리, 즉- 꽃, 성, 사람, 시대의 덧없는 영광에 대해 잠시 심사숙고해 볼 수 있는 좋은 곳이다. 모든 것은 한 순간이니 지금 당장 벚꽃을 즐기는 수 밖에!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Cathy Caw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