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초를 돌아보며, 자연 산책로

츠노시마(角島), 절벽, 얕은 여울, 생명의 숨쉬는 섬

Tristan Scholze    입력

등대 근처, 오하마(大浜)캠프장과 츠노시마(角島)의 코발트 블루의 비치 사이에, 그 암초는"살아"있다. 확실히 살아 있는 것이다 ; 이렇게 문명 가까이에 있으면서 미개발된 이 땅에서 이들은 해양생물과 함께 살면서, 해안선 초원과 백사장을 망보며 경계하는 물수리에게 거처를 주고 있다. 눈을 집중해서 보면 갈라진 금과 틈, 넓은 바위 표면에서 부드러운 노랫소리가 들려온다. 그들이 속삭이듯, 남몰래 화려한 고대의 멜로디를 흥얼거리는 노랫소리.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ristan Schol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