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뿌리를 아키타에서 발견

다자와코 센보쿠, 대접과 체험의 결합

Justin Velgus    입력

여행객에게는, 아키타현에 관한 많은 것이, 아직도 수수께끼에 싸여 있다. 그러나, 그림에 그린 것 같은 아름다운 자연이나 치유의 온천, 세계적으로도 알려져 있는 스키 리조트, 그리고 불꽃놀이등이라고 하는 관광 자원이, 아키타의 매력을 북돋우고 있다.

"최근 아키타의 액세스가 꽤 쉽게 되어 있다. 라고 하는 것도, 신칸센이 달려, 저렴한 가격의 팜스테이 프로그램이 가능해지고, 그리고 영어의 관광정보를 쉽게 구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이번에는, 센보쿠 지역의 타자와코나 가쿠노다테를 돌아, 더욱더 인기를 끌고 있는 아키타의 시골 관광을 했다.

이번 여행은 다자와코 스키장에서 시작했다. 다자와코 스키장까지는 다자와코 역에서 몇 안 되는 버스나 택시로 갈 수 있다. 지금까지 스키를 타본 적이 없어서 기대와 불안감이 있었지만 우호적이고 숙련된 스태프 덕분에 금방 진정될 수 있었다. 대부분의 직원들은 영어를 하지 않았지만 제스처와 간단한 단어, 그리고 영어로 된 표시가 있어서 전혀 문제가 없었다.

리조트에는 스키 대여점, 스키용품점, 지역 식자재를 이용한 음식을 제공하는 식당, 그리고 하루 레슨을 해주는 스키 스쿨도 있었다. 스키 스쿨에서 배울 시간은 없었지만, 상냥한 현지인이 기초적인 것을 가르쳐 줬다. 다양한 수준의 코스나 스노트레킹 투어도 있으니 스키에 익숙한 사람도 심심할 것 같진 않다.

이 스키장에서는 현지레벨과 국내레벨, 그리고 때로는 2015 FIS 프리스타일 스키 월드컵(모글경기) 등과 같은 국제수준의 윈터 스포츠 이벤트가 개최된다. 스키 체험 (이라기 보다, 엎치락 뒤치락 체험?)이 끝난 뒤에는, 뉴토 온천향에 있는 미네랄 가득의 온천에 도착했다.

뉴토 온천향은 츠루노유 온천을 포함한 여러 가지 치유 온천으로 알려진 지역이다. 다자와코 역에서 뉴토 온천향까지 가려면 한 시간 간격으로 있는 우고 교통의 버스로 알파 정류장까지 가서 학의 탕 셔틀버스를 탄다. 버스를 타고 약 15분, 거기에는 약 350년전에, 쿠보타 제 2대 번주의 사타케 요시타카 나 카메다의 이와시로씨등이, 전쟁의 위로를 위해 방문했을 온천 풍경이 펼처져있다.

대로에는 소박한 목조 건물이 버젓이 서 있다. 오른편에 있는 건물에는 장작이 꽂힌 부뚜막으로 추위를 이겨내는 오아시스로 되어있으며, 왼편에 있는 건물에는 프론트 데스크와 매점이 있다. 500엔 지불하면 온천향 내 4가지 온천에 들어갈 수 있다. 물론 포함된 미네랄은 온천에 따라 다르다. 일반고객들은 10시에서 15시 사이에 온천에 들어갈 수 있으며 그 후의 시간은 숙박객들이 온천을, 또 각 방에서 아주 맛깔스러운 일식을 즐긴다.

"만약 더 즐기고 싶다면, 웃음소리를 따라 다리를 건너 혼욕탕에 들어갈 것을 권한다. 넓고 넓은 노천탕은 유백색의 물을 바위가 테를 두르고 있는 포스트 카드에 제일의 경치로 되어 있다.

옛날에는 이러한 혼욕탕을 일본 어디에서나 볼 수 있었지만 사회규범이 바뀌면서 그러한 광경은 매우 드물어졌다. 여기서는 남녀 각각 별도의 탈의실이 마련되어 있으며, 여성에게는 전용 입구가 있어 메인 온천탕에 닿기 전부터 뜨거운 물에 들어가게 되어 있다.

하루를 마치기 전에 나는 다른 일에 도전해 보았다. 매년 2월 13일과 14일, 가쿠노다테마치에서는 "불덩이가마"라고 불리는 불과 눈 축제가 있다. 저녁, 마을의 주변에서 (지도가 나눠진다) 용기있는 참가자가 새끼줄 끝의 가마에 불을 붙인 것을 머리 위에서 빙빙 돌려서, 그 광경을, 현지인과 관광객이 함께 지켜본다. 밤하늘 아래 춤추는 불빛은 환상적이며, 스릴 만점이다. 비품 등은 현지인들이 관리하며, 이 행사에는 누구나 참여할 있다.

여러가지 체험을 한 그날 밤, 나는 근처에서 행해지고 있는 팜 스테이 프로그램에 도전했다. 전통 스타일의 집에서의 숙박은, 직접 만든 밥이 2식 포함으로 6,000엔(겨울철은 6,500엔)으로, 많은 호텔보다 저렴하다. 가족이 있거나, 혼자 사는 사람이 맞이해 주기에, 스테이지에 의해 얻을 수 있는 경험이 다르다.

호스트 마더가 아닌 "팜 머더"가 만들어준 음식을 먹으며 그 지역의 이야기나 제 고향 이야기를 했던 추억은 평생 잊지 않을 것이다. 이 독특한 팜 스테이 프로그램을 통해, 가장 가까운 역까지의 마중·배웅이라고 하는 섬세한 부분까지, 정말로 훌륭한 시골만이 가능한 대접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은 틀림없다.

출발 전엔 역사적인 무가옥을 볼 기회가 있었다. 각각의 무가옥과 훌륭한 지역 공예품점, 그리고 몇 채의 박물관은 모두 같은 메인 거리에 있다. 관광시 가쿠노다테역 앞 관광안내소 직원들이 짐 보관, 다언어 팜플렛 입수, 겨울철에는 무료 장화 대여 등을 도와준다.

교토의 매혹적인 절, 그리고 도쿄의 거대한 건조물에 눈을 감으면, 일본의 뿌리, 즉 자연과 사람들에게 되돌아 갈 수 있다. 그리고 아키타현 센보쿠 지역의 가쿠노다테 나 타자와호에의 여행에서는, 어느 쪽도 더할 나위 없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스키나 무케야시키도 훌륭했지만, 온천에서의 현지인과의 대화나, 팜 스테이에서 보낸 느긋한 시간이, 나에게는 최고의 추억이 되어 있다. 일본의 도시에 지치면, 일본의 시골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가는 방법: 도쿄역에서는, 아키타 신칸센·코마치에서 아키타현의 타자와코역까지 직통으로 갈 수 있어 약 2시간 45분. 센다이에서는 같은 신칸센으로 약 1시간 10분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Justin Velgus

토론 참여하기

Andrew C. 4달전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