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시마의 숨겨진 일본식 정원

마음의 평화를 보장해주는 숨겨진 일본식 정원

Iain Stanley    입력

미야자키 관광 사업자에게 규슈 현 남동쪽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가 어디냐고 물어보면, 아오시마와 타카치호가 가장 먼저 나오는 지명 중 둘이 아닐 수 없다. 쨍쨍 쬐는 태양이 태평양의 지평선 위로 높이 올라갈 때부터 카에다 계곡의 부드러운 푸른 산 뒤로 내려갈 때까지 매일 관광단 수백 명이 아오시마를 찾아온다. 아오시마 섬은 실로 영적 가치가 큰 곳이며, 해변의 사당과 거대한 붉은 사당의 문은 틀림없는 아이콘이다. 그러나 아오시마 일대는 목가적인 섬 사당과 너덜너덜한 화산암 모양 이상의 것을 자랑한다.

미야자키를 찾는 대부분의 방문객들과 많은 현지인들도 모르는 사이에, 고속도로 버스와 고속 관광을 하는 사람들의 눈에서 멀리 떨어진 아름다운 일본식 정원이 있다. 분재나무, 밝고 화려한 색깔의 코이 잉어가 가득한 연못, 물 건너 고요히 비치는 진기한 다리와 물이 고스란히 흘러내리는 평화로운 소리를 내는 폭포 등 일본식 정원에 대해 사람들이 좋아하는 모든 특징을 갖추고 있다. 난 이곳에 지난 6년 동안 가보았는데 항상사람이 4~5명 이상으로 있었던 적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가을에, 변화하는 나뭇잎들은 연못의 유리 표면에서 튀어 나오는 만화경같은 멋진 색상을 띈다. 이 계절의 어느 때라도 조심스럽게 매니큐어를 칠한듯한 오솔길을 거닐거나 대나무 퍼걸러 안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으며, 코토나 샤미센의 소리 속에서 하이쿠를 쓰는 '바쇼'를 상상할 수 있는 다른 세계로 옮겨진다. 정원이 사진 찍기에 가장 좋은 것은 이맘때인데, 운이 좋으면 전통 기모노를 입고 하카마를 입고 결혼사진을 찍는 커플들을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일본 전통 옷의 우아한 아름다움과 이 일본 정원의 아름다운 둘레를 결합하면 일본이 얼마나 특별한 곳이 될 수 있는지 깨닫게 된다.

효가 케이슈엔이라고 불리는 이 정원은 미야자키 운도코엔 안에 위치해 있다. 입장료는 없으며, 연중 낮 시간대에 이용이 가능하다. 미야자키 운도코엔은 야구장, 축구장, 경륜장, 육상 트랙, 그리고 레크리에이션 구역으로 가득찬 거대한 스포츠존이다. 정원은 육상 경기장의 바로 남쪽에 있다. 근처에 이렇게 많은 운동장이 있는 정원은 조용하고 피난처가 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거기에 도착하기

운전을 하면 주차장에 주차하고 5분 정도 걸어서 정원까지 갈 수 있다. 주차장은 보통 무료지만, 행사가 있는 날에는 약간의 요금을 지불해야 할 수도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Iain Stanley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