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기, 후나오카 성지공원

절경과 벚꽃 그리고 NHK 대하드라마 무대가 된 공원

Takako Sakamoto    입력

JR 센다이역에서 전철로 남쪽으로 30분, 작은 언덕 위에 있는 후나오카성지 공원은 자오산의 절경과 산 전면의 벚꽃으로 유명하다. 여기서는 시로이시 강변에 끝없이 이어지는"천그루의 벚꽃"의 장대한 경치도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사실 이 후나오카 성과 벚꽃이나 절경만 풍성하지는 않다. 아는 사람이 알고 있는 야마모토 슈고로 작"전나무는 남았다"의 소설 무대가 된 곳이 바로 이 성이다. 1970년에는 이 소설을 소재로 한 NHK 대하드라마도 방영되었다. 소설 / 드라마의 주인공 하라다 카이는 과거 후나오카 성의 성주였다. 벚꽃철이면"시바타 벚꽃축제"가 매년 개최되어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벚꽃과 산 위의 절경을 즐기기 위해 찾아온다. 벚꽃축제 개최중인 사진은 다른 사진 스토리를 봐주셨으면 한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