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쿠시마: 아와 해물주점 "우오로만"

나루토산의 신선한 어패류를 맛보자!

Takako Sakamoto    입력

나는 도쿠시마 태생, 도쿠시마에서 자랐다. 하지만 20여 년째 고향을 떠난 터라 가끔 도쿠시마를 방문하면 지역 음식을 찾아 먹게 된다. 이날 도쿠시마 성터를 3시간 동안이나 둘러본 뒤 번화가의 선술집에서 옛 친구들과 약속이 되어있다. 토쿠시마 어디에 가서 무엇을 먹든지, 어쨌든 맛있는 것은 내가 보증한다! 라고 하지만, 이렇게 생각하는 것은, 여기 음식을 먹고 자란 탓일지도 몰라...이 술집 "우오로만"은, 소용돌이치는 조수로 유명한 나루토산의 신선한 어패류를 내는 가게다. 가격은 실컷 마셔도 한사람 3,000엔 전후로 저렴하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