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쿠시마: 나루토 독일관

독일인 포로들과 우호의 역사를 배우자!

Takako Sakamoto    입력

도쿠시마의 나루토하면, 거대한 소용돌이치는 조수와 신선한 해산물로 유명하다. 그러나 이 땅이 독일에 깊은 연관이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게 분명하다. 사실 1917년 부터 1920년까지, 제1차 세계대전의 독일인 포로들이 나루토 반도 지역에서 3년간 지낸 것이다. 이 정도면 놀라지 않겠지만, 무려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다고 하지 않는가!? 포로들은 현지인들과 친하게 지내고, 자신의 손으로 맥주를 양조하고, 가축을 길러, 소시지와 햄을 만들고, 빵을 굽는 한편 악단을 결성해 우아하게 클래식 음악을 연주하고 있었던 것 같다. 나루토 독일관은 이 같은 독일인 포로들과 현지인들과의 교류를 기념해 1972년 설립됐다. 이 흐뭇한 실화는 2006년 영화로도 되었다."발트의 낙원"이다. 이 제목만 직역 하면"수염이 많은 남자들의 음악의 낙원"이라는 뜻이다. 나루토 독일관에서는 이 우호의 역사와 영화에 대해 함께 배울 수 있다. 발트의 낙원 팬들에게는 꼭 볼 만한 곳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akako Sakam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