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사카 토요카와 이나리(赤坂 豊川稲荷)

일찍 피는 에도히간과 권속의 여우

Tomoko Kamishima    입력

도쿄 아카사카(赤坂)의 토요카와 이나리(豊川稲荷)의 벚꽃이, 소메이요시노 벚나무 보다 한 발 앞서 만개를 맞이했다. 춘분이나 추분의 전후에 피는"에도히간(江戸彼岸)"은 약간 진한 분홍색이다. 만발한 벚꽃 가지에서 가지로, 작은 새가 즐거운 듯이 날아 다니며, 때때로 꽃을 쪼아 먹고 있었다. 토요카와 이나리는 다킨신텐(荼枳尼真天:흰 여우를 타는 천녀)을 모시는 소토슈(曹洞宗:조동종)의 사찰이다. 그래서 경내에는 권속인 여우상이 많이 봉납되어 있다. 소원이 이뤄진 신자들이 봉납한 여우상은 공양 후 팔각 대리석 주위의 여우총(무덤)에 진열된다. 도쿄 메트로·아카사카 미츠케에서 도보 5분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