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는 현대적인 도시 경관과 다양한 볼거리, 그리고 유행을 따르는 거주자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도시 중 하나이다. 대부분의 여행 버킷리스트에 올라있기 때문에 시부야, 신주쿠, 아사쿠사, 아키하바라 일대는 종종 열성적인 관광객들로 가득하다. 하지만 여러분이 도쿄 로컬들이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 보고싶으시다면 , 가장 멋진 도쿄인이 놀기 좋아하는 약간 '덜 알려진' 동네들에 관해 함께 알아보자.

1. 코엔지

코엔지에서 보내는 밤 (Photo: <a href="https://unsplash.com/photos/Fr6eupXsXBk" target="_blank" rel="noreferrer noopener nofollow">Alex Knight</a>)
코엔지에서 보내는 밤 (Photo: Alex Knight)

빈티지 스토어, 셔터 그래피티 아트, 값싼 음식, 라이브 뮤직바를 찾는다면 코엔지는 이 리스트에 꼭 포함되어야 할 곳이다. 스기나미 구에 위치한 코엔지는 젊은이들이 바 이벤트에서 라이브 음악을 즐기거나 기차길 아래에 늘어선 많은 이자카야 중 한 곳에서 '노미카이'를 하며 외박을 선택하는 레트로 감성의 중심지다.

Step Ahead 빈티지 가게 (저작권: Celine Ong)
Step Ahead 빈티지 가게 (저작권: Celine Ong)
'SLUT' 중고 의류 가게 (저작권: Celine Ong)
'SLUT' 중고 의류 가게 (저작권: Celine Ong)
낮에는 이 보헤미안 동네가 쇼핑객의 천국으로 꼽힐만 한데, 개별 빈티지 가게, 레코드 가게, 중고 가게, 그리고 여러분이 원했던 것을 깨닫지도 못할 다른 독특한 취향의 돌팔이들로 가득 차 있다. 코엔지는 시모키타자와의 대규모 인파가 없는 빈티지한 허브로, 시모키타자와는 지난 몇 년간 상업화가 더욱 활발해졌다. 일단 코엔지 역에 도착하시면, 여러분은 특이한 점을 깨닫게 될 것이다. 즉, 어느 곳에도 백화점이 없다는 것이다. 코엔지는 시내 다른 상가와 달리 대형 백화점 체인이 아닌 지역 상권을 지원해 지하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아무것도 살 생각이 없더라도, 코엔지는 그 지역의 커피숍 중 한 곳을 산책하거나 사람들을 구경하며 오후 시간을 보내기에 아주 멋진 곳이다.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마지막으로, 8월에 도쿄에 갈 계획이시라면 매년 열리는 아와오도리 축제 기간 동안 코엔지를 꼭 방문하시길 바란다 (참고, 아쉽게도, 코로나바이러스 조치로 인해 2020년에 취소되었다고 발표되었다). 아와오도리는 크고 활기찬 행사로, 1만 명 이상의 공연자들이 수백만 명의 현지 관중들의 환희에 맞춰 노래하고 춤을 춘다. 토쿠시마에서 유래된 코엔지 아와 오도리에서 행해지는 전통 춤은 400년의 긴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 독특한 일본 축제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여전히 어느 정도 눈여겨 보고 있기 때문에 8월의 마지막 주말 동안 그것을 경험할 수 있는 운 좋은 몇 안 되는 사람들 중 한 명이 될 것이다.

A Walk Through Koenji

A Walk Through Koenji

Right on the west of the busy luminous core that is Shinjuku is an area beaming with contemporary history and clear-cut attitu..

3
Koenji

Koenji

Spend a half-day exploring Koenji in Suginami ward and go home with a smile on your face.

2

2. 키치조지

도쿄 중심부에서 더 멀리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키치조지는 여전히 JR 츄오 쾌속선을 통해 신주쿠에서 20분 거리까지 쉽게 갈 수 있다. 대부분의 관광객들은 아마 미타카에 있는 유명한 지블리 박물관으로 가는 도중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키치조지를 지나갔을 것이다. 비록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키치조지는 도쿄에서 가장 살기 좋은 이웃이라는 타이틀을 꾸준히 얻으면서, 도쿄의 지명이다.

하라 도넛 (저작권: Celine Ong)
하라 도넛 (저작권: Celine Ong)
'리틀 브러더즈' (저작권: Celine Ong)
'리틀 브러더즈' (저작권: Celine Ong)
키치죠지를 쉽게 묘사할 수 있는 방법은 시부야의 모든 편리함, 쇼핑, 음식 등을 갖추고 있지만 많은 인파와 관광객들의 사기는 없다는 것이다. 선로드 쇼텐가이에서 쇼핑을 하거나, 나카미치 도리 가에 있는 부티크 매장을 둘러보거나, 하모니카 골목의 이자카야에 들러보시거나, 동네에 있는 많은 인스타에 올리기 좋은 카페 중 하나에서 휴식을 취해보자..
이노카시라 공원의 벚꽃 (저작권: Celine Ong)
이노카시라 공원의 벚꽃 (저작권: Celine Ong)

이노카시라 공원에서 보트 타기 (저작권: Celine Ong)
이노카시라 공원에서 보트 타기 (저작권: Celine Ong)

키치조지 역시 아름다운 이노카시라 공원이 있는 지블리 주택가인 미타카 구에 있다. 이노카시라 공원은 아름다운 봄 벚꽃과 상징적인 백조보트 타기로 유명해 부부나 가족 모두에게 인기 있는 명소가 되고 있다. 공원을 지나 이웃집들을 산책하면 도쿄에 있었다는 것을 거의 잊을 수 있을 것이다. 키치조지의 집은 시내에 있는 작은 아파트와는 달리 다층 건층이며, 종종 정원과 위해 반짝반짝 빛나는 자동차가 있다. 벚꽃이 피는 계절에 공원이 너무 붐빈다면, 대신 주택가를 산책하는 것을 고려해보자. 그 곳은 주변에 흩어져 있는 벚꽃나무들을 볼 수 있다.

A Stroll Through Kichijoji

A Stroll Through Kichijoji

Kichijoji, Tokyo's cool suburb, is easily accessible from central Tokyo. It's hugely popular for its boutiques, cafes and..

1

3. 다이칸야마

시부야에서 불과 5분 거리에 있는 다이칸야마는 전자의 시크한 분위기와 풍요로운 고객층을 유지하고 있다. 저렴한 식사를 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는 아닐지 모르지만, 다이칸야마는 건축광, 포토그래퍼, 디자이너, 그리고 사람들을 구경하는 사람들을 위한 훌륭한 선택이다. 다이칸야마 거리에는 독립 브랜드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데, 대부분이 박물관과 거의 흡사한 사진기적인 건물 속에 들어 있다.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아마도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유행하는 다이칸야마 T-Site 단지 내에 위치한 TSUTAYA (쓰타야) 서점이 아닐까 싶다. TSUTAYA의 T-site 스토어는 책 애호가들의 꿈이 되도록 특별히 설계된 다층 건물로, 각 층에 여러 개의 좌석이 흩어져 있고, 사내 패밀리 마트, 위층 카페까지 있어 이곳에서 하루를 보낼 수 있다. 밖에는 도쿄만의 빵집과 카페 'Princi' 옆에는 T-site 스타벅스 스페셜 매장이 있다. 이곳의 멋진 카페의 테라스 좌석 중 하나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에는 아주 잘 차려입은 주민들이 지나가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들은 애완견들과와 컨버티블 차를 타고 지나간다. 이 고급 동네는 마치 부유한 주민들이 휴식을 취하거나 단순히 거리를 산책하면서 그들의 화창한 주말을 보내는 시부야의 좀 더 시원하고 예술적인 버전 같다.
ALOHA 테이블 다이칸야마 포레스트 (저작권: Celine Ong)
ALOHA 테이블 다이칸야마 포레스트 (저작권: Celine Ong)
다이칸야마 'Henry's Burger' (저작권: Celine Ong)
다이칸야마 'Henry's Burger' (저작권: Celine Ong)
다이칸야마의 주요 쇼핑 구역에서 동쪽 방향으로 걸어가시면 15분 안에 근처 에비스까지 갈 수 있는데, 그곳은 전혀 다른 도시처럼 느껴질 것이다. 에비스는 현지인들이 긴 하루를 보낸 뒤 술과 음식을 먹기 위해 모이는 인기 있는 '에비스 요코쵸'로 알려져 있다. 그뿐만 아니라 사진 애호가들은 'GT 카메라'와 '오사와 카메라'라는 곳을 찾으면 분명 좋아하실 분도 계실거다. 신주쿠의 뒷골목를 따라 갈 필요가 없이 특별한 중고 카메라 가게들을 찾을 수 있다는 말이다.

Daikanyama

Daikanyama

Daikanyama is a place to explore. The endless original stores, cafes and bars will give you a new sense of Japan's hip and young..

4. 산겐자야

세타가야 구에 위치한 산겐자야는 도쿄에서 가장 오래된 동네 중 하나이다. 세련되고 현란한 다이칸야마보다 훨씬 느긋한 산겐자야(또는 '산차')는 좁은 목조 가옥, 다정한 술집, 정통 이자카야 그루브로 유명하다. 산차는 신기하게도 구식 카페와 신식 카페가 섞여 있는데, 길 건너편에는 유리로 된 유리창 카페가 서 있을 법한 길목의 일부 모퉁이가 거의 황폐해 보인다.

산겐자야의 뒷골목 (Photo: <a href="https://unsplash.com/photos/wfwUpfVqrKU" target="_blank" rel="noreferrer noopener nofollow">Alex Knight</a>)
산겐자야의 뒷골목 (Photo: Alex Knight)
이곳의 랜드마크 중 하나는 적절한 이름이 붙은 오렌지색 당근 타워다. 실제 당근과는 무관하지만 26층짜리 이 건물은 도쿄타워나 도쿄스카이트리에 있는 전망대의 하늘 높은 가격을 지불하지 않고도 도쿄를 조감할 수 있는 명소다. 당근타워 전망대는 완전 무료니까 낮에는 한 번, 밤에는 한 번 올라가서 도시의 양쪽 경치를 모두 즐기세요. 조금 알려진 사실은 이 건물 22층에 게임 크레이크의 사무실(포켓몬 게임 프랜차이즈의 크리에이터)이 있다는 것이다. 산겐자야에서는 구불구불한 좁은 길을 돌아다니시면서 숨겨진 센토 (전통 목욕탕)을 찾아볼 수 있다. 센토는 온센과 달리 집에 목욕시설이 없을 수도 있어 목욕시설을 이용하는 현지인들에게 주로 음식을 제공한다. 많은 전통적인 센토들이 벽에 후지산의 벽화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센토에 방문하는 것은 모든 잘 손질된 여행자들을 위한 버킷 리스트에 올려져야 한다.
 (저작권: Jerome Lee)
(저작권: Jerome Lee)
 (저작권: Jerome Lee)
(저작권: Jerome Lee)
이름은 말 그대로 '세 곳의 찻집'을 의미하지만, 산겐자야는 커피 애호가들의 동네에 가깝다. 거리를 배회하면 유명한 Blue Bottle 커피에서부터 문팩토리 (Moon Factory Coffee)와 같은 숨겨진 보석까지 다양한 커피숍들이 자리잡고 있다. 문화의 다양성은 또한 이웃의 음식 선택지에서도 나타난다. 세련된 버거 비스트로, 태국과 중국 음식, 지역 라면 판매대, 그리고 물론 이자카야 바 등이 있다. 상겐자야를 진정으로 체험하고 싶다면 반드시 뒷골목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해야 한다(노점가에 늘어선 붉은 종이등을 보면 제자리임을 알 수 있다). 아직 시간이 있으시다면 산겐자야와 시모키타자와 사이의 거리를 돌아다녀보자. 두 동네는 도보 30분 거리여서 길이 대부분 직선이고 쉽게 갈 수 있다. 이렇게 하면 기차를 갈아타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길을 따라 기묘한 작은 가게와 식당을 지나 걸으며 시간을 보낼 수 있는데, 이는 붐비는 주말에 시모키타자와를 떠나면 신선한 공기의 숨결이다.

A Stroll Through Sangenjaya

A Stroll Through Sangenjaya

Sangenjaya: a diversity of cheap eating-places with a lively atmosphere dot the streets, surrounded by izakayas (bars) of many sizes...

Setagaya-ku in Tokyo

Setagaya-ku in Tokyo

Setagaya is full of surprises and hidden gems and a fantastic area to explore away from the crowds.

1

5. 나카메구로

나카메구로라는 멋진 동네는 아마도 메구로 강에 늘어선 사쿠라 나무들의 봄맞이 전시로 가장 잘 알려져 있을 것이다. 강변 벚꽃나무는 매년 열리는 메구로 사쿠라 축제 기간 동안 조명을 받으며, 도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사쿠라 관람 명소 중 하나이다.

메구로 강의 벚꽃 (Photo: <a href="https://unsplash.com/photos/DOJbvSvELeI" target="_blank" rel="noreferrer noopener nofollow">Roberto Jr Saldana</a>)
메구로 강의 벚꽃 (Photo: Roberto Jr Saldana)
사쿠라 시즌을 놓쳤다면, 걱정마자! 나카메구로에 비좁은 산책로를 가지고 있는 비수기 때는 훨씬 더 좋으니까 말이다. 나카메구로에는 독특한 카페, 다양한 요리, 스타일리쉬한 옷 가게 등이 즐비해 '오샤레' (일본어로 '멋진')라는 기준에 꼭 맞는다. 이 멋진 식당들 중 아무 곳에나 앉으면 여러분은 심지어 이 지역의 유명 연예인이나 인기 있는 일본 리얼리티 쇼 '테라스 하우스'의 출연자들이 이곳에서 촬영하는 것을 볼 수도 있다.
오니버스 커피 스탠드 (저작권: Celine Ong)
오니버스 커피 스탠드 (저작권: Celine Ong)
우드베리 커피 로스터즈의 선반 (저작권: Celine Ong)
우드베리 커피 로스터즈의 선반 (저작권: Celine Ong)
점심식사 후 기차길 아래 거리를 산책해보시길 바란다. 한때 텅 비고 인적이 아주 드물었던 이 동네는 독립된 부티크 가게, 빵집, 전문점, 카페 등이 점령한 색다른 쇼핑거리로 탈바꿈했다. 역을 떠나면 아마 나카메구로 TSUTAYA 아울렛을 한눈에 볼 수 있을 것이다. 하이브리드 서점-카페는 다이칸야마 T-Site의 TSUTAYA에 있는 책 엠포리움의 작은 버전과 닮았다. 만약 여러분이 스타벅스의 열렬한 팬이라면, 메구로 강을 따라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를 꼭 방문해보자. 거대한 플래그십 아웃렛은 도쿄의 커피 문화의 중심지가 되도록 설계되었다.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저작권: Celine Ong)
특별히 찾는 것이 없으시더라도 나카메구로 주변을 산책하면 새로운 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인근 다이칸야마에서도 걸어서 10~15분 거리에 있어, 요코초 에비스에서 남은 하루를 보내시고, 따뜻한 이자카야 식사로 끝낼 수 있다. 다이칸야마와 나카메구로 사이의 지하 산책로는 다양한 색채의 그래피티 아트가 도배되어 있어 스마트폰 충전과 카메라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세 구역도 기차를 통해 연결되지만, 대신 덜 이동하는 길을 택하면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다는 점, 기억하시면 좋다!

Tokyo's Meguro City Ward

Tokyo's Meguro City Ward

Home to a relaxing residential vibe, Meguro City also features incredibly historical temples like Fudoson Temple, family-friendly..

4
Naka-Meguro 12

Naka-Meguro

Take a walk in one of Japan’s most popular tourist spots and dine-in at trendy restaurants overlooking the Meguro River.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