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카쿠지

묘한 매력이 있고 신비로운 교토의 황금색 사원

Steve Leavett-Brown    입력

황금색 사원으로 더 흔히 알려져 있는 킨카쿠지는 묘한 매력으로 가득하다. 원래 빌라로 지어졌기 때문에 넓은 주변을 돌아다닐때 깨달음을 깨우치는 곳이라기 보다는 완벽하게 가꿔진 시골 정원 느낌이 든다.

황금잎은 교토의 부유하고 강력한 세력이 그들의 후원을 점점 더 높은 수준으로 끌었을때를 연상시킨다. 원래 어두운 방들과 대비를 이루는 실내 장식에 사용되었고, 외부 별관에 반짝거리는 효과 느낌을 부여하는 것 같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Steve Leavett-Br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