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엔토쿠인

어두운 바위, 푸른 나무들과 기모노의 아름다운 대조

Larry Knipfing    입력

교토의 아름다운 엔토쿠인 사원의 입구는 작고 보잘것 없으니 조심하시길... 방문객 여러분들은 이곳을 무심코 지나칠지도 모른다! 5월 초에 방문했을 때, 나는 기모노 옷을 입은 커플의 도움을 받을 수 있을만큼 충분히 운이 좋았다. 나는 그들을 따라 사원 뜰로 가서, 그들 두 사람의 사진을 찍었다. 정말 아름다웠다. 비가 막 끝났고 모든 것이 신선해 보였고 신선해 보여 운이 좋았다. 엔토쿠인 사원은 그 정원으로 유명하다. 몇 분 동안은, 난 그곳에 나 혼자 있었는데, 아주 조용하고 고요했다. 결국 이 커플은 관람실로 들어왔는데, 다른 사람들도 왔고, 나는 더 이상 혼자가 아니었다. 하지만 일본을 사랑하는 다른 사람들과 이 아름다운 공간에 함께 있는 것도 좋았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Larry Knip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