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철학의 길" 산책

도중의 사찰에도 들르며

Shozo Fujii    입력

긴카쿠지(은각사)를 둘러보고 나면 꼭 철학의 길도 거닐고 싶다. 은각사에서 비화호 수로를 따라 남쪽으로 약 2km 정도 이어지는 강둑의 오솔길은, 과거 철학자 니시다 기타로가 사색하며 걸어서인지 "야야이카메(엄숙하다)" 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실제로는 한가롭고 한적한 거리를 벗어나는 길이다. 지역주민들의 손질한 덕인지 쓰레기 하나 없어 너무 아름답다. 봄에는 벚꽃과 동백꽃이, 여름에는 짙은 초록빛이, 가을에는 단풍이 산책을 지루하게 하지 않는다. 겨울도 햇살만 있으면 그렇게 춥지는 않아, 도중의 호넨인에도 들려, 카노쇼주안에서 맛있는 계절의 일본식 과자와 말차도 즐기고 싶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