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야사카 신사(八坂神社)

아침의 정적

Tomoko Kamishima    입력

신사에 의하면, 야사카 신사(八坂神社)는 헤이안 천도 이전부터 이 땅에 모셔져 있었다. 1300년 동안 사람들의 숭경을 모아 온 신사(통칭·기온さん)는, 지금은 인기의 관광명소로 하츠모데의 참배자는 매년 100만명을 넘는다. 11월의 이른 아침, 기온さん은 매우 조용했다. 참배길부터 경내까지 아름답게 치워져있고 본전의 방울(종)은 아침 햇빛을 받아 빛나고 있었다. 신선한 공기를 마시면 가슴속까지 가라 앉힌다. 기온さん은 쿄토의 번화가에 가깝고,"기온"버스 정류장에 내리면 곧바로 서루문(西楼門)이 보인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