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사가노 "다키구치데라"를 걷다

다키구치와 횡적의 고적

Shozo Fujii    입력

다키구치데라는 원래는 기오인 산포지라고 했다. 오랜 옛날의 창건 이지만, 메이지 시대에 폐사가 되어 버린다. 그러나 후에 기오지와 함께 재건되어 사사키 노부츠나 박사가, 메이지의 문호, 타카야마쵸규의 소설 "타키구치입도"에 따라 "타키구치데라"라고 명명하고 싶은 사연이 있다. 사찰 이름인 타키구치란 "헤이케모노가다리"에 그 비련의 이야기가 그려져 있다. 타키구치는 다이라노 시게모리의 무사. 요코부에라는 여인과 사랑에 빠지는 것도 신분 차이와 친부에 반대당해 실의에 찬 채 출가해 버린다. 타키구치에 대한 사랑을 찾아 헤매다가 "수행의 방해"라고 거절당해 요코부에는 자사한다고 하는 비련의 이야기다. 자세한 것은 다른 기사에서.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