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코네 호시노 오지사마 뮤지엄

생텍쥐페리의 세계

Tomoko Kamishima    입력

생텍쥐페리의"호시노 오지사마(星の王子さま)"는 아이의 마음을 잃어버린 어른을 향한 이야기다. 현재까지 전 세계 250개국에서 번역되며 발행부수는 8000만 부가 넘는다. 하코네, 센고쿠하라(仙石原)의 어린왕자 뮤지엄은 이 이야기와 관련된 에피소드와 생텍쥐페리의 일생을 담은 다양한 물품을 전시하고 있는 멋진 공간이다. 박물관 건물은 생텍쥐페리가 어린 시절을 보냈던 프랑스의 성과, 어른이 된 뒤 정든 파리의 거리를 재현한 것으로 왕자와 이야기의 등장인물들의 모습이 가든 곳곳에 아무렇지도 않게 놓여 있다. 카페와 레스토랑도 충실하다. 근처에 유리 숲이 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