즈시 진무지(神武寺)

바위산 속에 서 있는 오래된 절

Tomoko Kamishima    입력

진무지(神武寺)는 과거에, 배후에 있는 해발 139m의 다카토리야마(鷹取山)를 신체로 하는 산악 수행의 거점이었다. 초기 건축물은 남아 있지 않지만, 724년(신키)에 쇼무천황(聖武天皇)의 칙원에 의해 행기가 창건하였다고 전해진다. 가마쿠라시대의 공문서"아즈마카가미(吾妻鏡:오처경)"에는 1209년 5월 15일의 조에 미나모토노사네토모(源実朝)가 진무지와 간덴지(岩殿寺)에 참배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또한 쇼와천황은 하야마 저택에 방문하면 자주 진무지에 참배하고 있었다고 한다. 사각문(四閣門), 맞배지처로 만드는 문에 국화어문이 보이는 것도 천황가와의 인연이 있는 표시일까. 깎아지른 듯한 바위산 안쪽에 고즈넉하게 자리 잡고 있는 진무지에는 아직도 신기가 서려있는 듯 하다. JR 히가시즈시역에서 도보 20분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