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관의 집

요코하마 야마테 서양관 1

Tomoko Kamishima    입력

땅거미가 언덕에서 내려올 무렵"외교관의 집"은 유난히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1910(메이지 43) 년에 도쿄도 시부야구 난페이다이(南平台)에 세워진 우치다 사다츠치(内田定槌)의 자택은, 당시 유행한 아메리칸 빅토리아 양식의 맵시 있는 양관이다. 우치다는 후쿠오카현 오구라시의 출신으로 도쿄제국 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외무성에 들어가 외교관으로서 샹하이, 뉴욕, 브라질, 스웨덴, 터키 등에서 활약했다. 설계는 미국인 건축가 가디너 이다. 크리스마스가 가까워지면 실내에는 꽃이 넘쳐나고, 호화로운 디너의 테이블 세팅으로 화려함을 더한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