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야마, 차토데라 (茶湯寺)

오야마 언덕의 운치가 넘치는 작은 절

Larry Knipfing    입력

오야마을 찾는 사람들은 오야마데라나 아후리 신사까지 직접 갈 수 있는 케이블카 혹은 하이킹 길을 이용하는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이 근처에는 볼만한 것들이 더 많다. 예를 들어 길가 조금 밖에 서 있는 작은 차토데라 (茶湯寺) 이다. 이 절에서는 누군가가 사망했을 때 죽은 사람의 영혼을 백일일간 차탕에서 공양하는"백일일 기도"가 행해지고 있으며 경내와 참배의 길, 사찰에 이르는 길에는 많은 불상들이 있다. 그 안에 '키'라고 쓰여진 불상이 있는데 이는 과거의 숨어지낸 크리스찬에 의해 생긴것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Larry Knip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