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하코네 미술관 - 2

11월에만 대중에게 열리는 특별한 곳

Masayoshi Hirose    입력

2년 전 늦은 11월에 아름다운 가을 단풍을 보려 하코네 미술관에 갔었다. 두번째 포스팅에서는 11월에만 대중에게 공개되는 특별한 곳을 소개하려 한다.

11월에만 공개되는 장소엔 사람 천명을 수용할 수 있고, 홀은 요시다 이소야가 디자인한 집, 닛코덴도 포함되어 있다. 유명 건축가가 지은 이 홀은 여러가지 공연들이 열릴 수 있도록 지어졌지만, 그 외에 다른 볼거리도 많다; 정원 앞의 멋지고 넓은 잔디, 조용한 복도, '류토노타키 (용 머리 폭포)'와 연못에 있는 거대한 70톤짜리 바위. 가을 단풍을 보기엔 조금 늦은 시기에 갔지만, 여러 색으로 물든 나뭇잎들이 떠다니는 연못은 너무나도 아름다웠다. 일본식 정원 '세키라쿠엔' 역시 8월부터 11월까지 토요일, 일요일, 국경일에만 대중에게 공개된다. 하코네 미술관의 가을 단풍은 정말이지 명성에 걸맞게 너무나도 아릅답다!

하코네 미술관의 '신센쿄'

- 가을의 하코네 미술관 - 1

- 가을의 하코네 미술관 - 2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1
Rachel Chang

Rachel Chang @rachel.chang

Living in Canada with Korean background. Love to travel and photograph, enjoy nature, music, movie, and food.

원본의 Masayoshi Hir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