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지마 꼭대기에서

일본의 가장 유명한 문 중 하나 위로 등산하다

C. Rio    입력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미야지마의 문은 일본에서 가장 많이 촬영된 대상 중 하나이다. 섬의 본명은 이쓰쿠시마로, 이곳에 자리잡은 사원 이름을 본따 지어졌다. 만조 때 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거대한 주황색 토리 문이 바로 이 섬의 주인공이다. 수백명의 관광객들이 매일 이 작은 섬으로 페리를 타고 오는데, 그 중 소수만 얽혀있는 등산길을 따라 제대로 탐험해 나선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케이블카로 산 꼭대기까지 올라가서, 사진 몇 장 찍고, 바로 다시 케이블카로 내려간다.

대신 나는 등산길을 따라 미센 산 꼭대기까지 올라갔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C. 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