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야지마의 사슴

미야지마의 매력을 더해주는 성스러운 동물

Cathy Cawood    입력

사슴은 신토 종교에서 성스러운 동물로 여겨진다. 그리고 미야지마에서는 그들이 다니고 싶은 어느 곳이든지 자유스럽게 다닌다 - 신과 인간이 공존하는 섬이니까. 표지판에 따르면 이 곳의 사슴들은 야생 동물이지만, 꽤나 사람에게 길들여진 듯 필자에게 다가왔으며 다른 관광객들에게도 무언가 얻어먹고 싶은 듯 겁없이 다가갔다. 미야지마의 여기저기에서 사슴들을 보는 것은 그 곳의 신비한 분위기에 더욱 더 특별한 매력을 더해주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Rachel Chang

Rachel Chang @rachel.chang

Living in Canada with Korean background. Love to travel and photograph, enjoy nature, music, movie, and food.

원본의 Cathy Caw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