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코 기리후리노타키 폭포

안개낀 숲의 신비로운 폭포

Tomoko Kamishima    입력

기리후리노타키(霧降の滝)폭포는 길이 73m를 2단으로 나눠 흘러 내리는 우아한 폭포다. 상단은 바위 피부를 따라 수직으로, 하단은 지천으로 여러 줄기의 지류로 나뉘어 낙하한다. 바위 표면이 평평한 곳에 고인 물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그 주위가 안개로 희미해지는 현상에서 이 이름을 얻었다. 10월 말에는 가을 단풍 절정시기를 맞아 기리후리노타키 폭포 주변은 아름답게 색을 띠게 된다. 현재는 타키쯔보(滝壺)로 가는 길이 막히게 되어(호쿠사이(北斎) 그림에서는 그 옛날에는 폭포 가까이 까지 접근 했었음을 알 수 있다), 나무 사이로 흘러내리는 폭포의 전모를 볼 수 있는 폭포 견학장소가 만들어져 있다. 버스는 1시간에 1편밖에 없으므로, 차를 타고 가기를 권한다. 시즌중에도 주젠지 호수 방면에 비해 혼잡하지 않고 입장료와 주차장비도 무료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omoko Kamishi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