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미니시코우(三角西港)

메이지 산업혁명기 규슈 야마구치 관련지역 세계문화유산 추천

Yui Yamaguchi    입력

메이지 시대에 석탄 수송으로 이용된 미스미니시코우(三角西港)는 마름돌 부두와 흰벽의 창고, 공회당과 도서관으로 사용되었던 서양관, 해상 운송 중개업상의 일본 가옥이 남아 있어 당시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현대의 기계화된 거대 컨테이너 부두와 비교하면 수송량 자체는 적고 부두의 규모는 작지만 항구 근로자, 임직원, 장사꾼 등 많은 인력이 필요하며 항구 주변도 술집, 서점, 양품점, 포목점 등이 줄지어 번영했을 것이다. 당시는 지금과 같은 자동차가 발달하지 않았던 시대. 쿠마모토의 중심부에서도 쉽게 왕래는 할 수 없으므로 분명, 사람들은 후미에 배의 선단 부분이 보이기 시작하면"배가 들어와~!"라고 활기를 띄었을 것이다.

매점에서는 현지의 특산 쿠마몬즈나 아마쿠사 명산의"아카마키(赤巻き)"를 구입할 수 있다.

2013년에는"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 유산 큐슈, 야마구치와 관련 지역"으로서 세계 문화 유산으로 추천되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Yui Yamaguch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