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카와 아와즈온천, 유노쿠니 숲 "와시의 관"

종이를 뜨는 체험과 메밀국수 체험

Shozo Fujii   2019. 1. 16. 입력

이시카와현 아와즈온천 가까이의"유노쿠니의 숲"에서는 전통 공예 "와시 종이를 뜨는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와시의 관"이 있다. 일본 종이 제조의 역사는 낡아, 나라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그때까지 일본의 문서보관은 목간이라고 하는 얇은 나무의 패였기 때문에, 중국에서 가져온 종이의 제조 방법은 획기적이었다. 일본 종이뜨기는 공정이 그리 복잡하지 않아 난도가 낮아 어린 아이들이라도 즐길 수 있다. 20분 정도면 건조하므로 당일치기가 가능하다. 반면 메밀은 아버지들에게 인기다. 자기가 친 메밀을 직접 먹으니 불평이 없다. 의외로 맛이 있어 좋은 체험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Shozo Fuj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