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타 공항

편안한 지방 공항 체험을 해보다

Kim B    입력

2019년 럭비 월드컵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오이타 경기장에서 경기가 열릴 예정이기에 오이타 공항에 관광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공항 자체는 어린이 놀이터와 같은 가족 친화적인 편의시설, 비행기가 이륙하고 상륙하는 것을 볼 수 있는 넓은 데크 지역과 여행으로 고생한 발을 위한 족욕하는 곳까지 있어서 시간을 보내기에 좋다.

만약 간단히 먹을 필요가 있으시다면, 공항에는 많은 식당들이 있다. 만약 여러분이 지역 특산품을 찾고 있다면, 뎀푸라 스타일의 프라이드 치킨이라고 알려진 '토리텐'을 추천한다. 토리텐은 일본 전역에서 볼 수 있는 카라시라는 매운 소스와 단짝같은 조합을 이룬다.

이 공항에는 도쿄 (하에다와 나리타), 오사카, 나고야, 그리고 국제선은 서울 인천공항까지 운항하는 항공편이 있다.

거기에 도착하기

Oita Airport is located approximately an hour's drive north of Oita City itself. Bus connections are available to Oita, and other popular tourist spots including Beppu and Yufuin. Details about transport facilities can be found on the Oita Airport website.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원본의 Kim 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