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푸의 거리

김나고 꿈같은 온천 도시를 엿보다

Kim B    입력

오이타 현의 벳푸 시는 온천 문화로 가장 잘 알려진 지역이다. '벳푸 온센' (Beppu Onsen)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온천수 생산량을 자랑한다 (참고로 1위는 미국의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그러니 길거리에서 김이 폭발하듯 쏟아져 나오고 공중 족욕탕이나 증기 가마들이 사용 가능하다는 것은 당연한 이야기다.

그리고 지금 현재, 올 하반기에 개최될 럭비 월드컵를 위해 맡은 역할을 위해 준비하는 도시의 모습까지 볼 수 있을 것이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Kim 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