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노시마(角島), 오하마 캠프장

멋진 해변에서 보내는 하룻밤

Tristan Scholze    입력

백사장, 맑은 바다, 등대, 심플하고 색채가 넘치는 교회, 바닷가 초원에 핀 들꽃, 그리고 날카로운 경사의 절벽, 이곳은 일본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캠프장 중 하나다. 여기에는"츠노시마(角島)자연관"이라 불리우는 자연센터도 있다. 2000엔으로 텐트를 사용할 수 있고, 시즌중에는 방갈로도 대여 가능하다(083-786-0477). 츠노시마는 해질녘부터 새벽 시간대가 가장 평온하다. 낮에 찾는 관광객들은 모두 집으로 돌아갔고, 그곳에는 파도 소리만이 들려온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Nam Hyunjoo

Nam Hyunjoo @nam.hyunjoo

원본의 Tristan Schol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