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마로 찻집의 마이코

사카타의 마이코의 접대를 받아보자

Bridget Ye    입력

신비, 아름다움, 우아함. 이것들은 마이코가 구현하는 몇 가지 요소일 뿐이다. 견습 게이샤, 마이코는 전통 무용, 샤미센, 일본 현악기의 일종, 다도 등 다양한 형태의 예술에 특화된 훈련을 한다. 그들의 얼굴은 희고 앙증맞은 붉은 입술을 한체 기모노를 입고 있었다. 정말 매력적이었다.

마이코를 만나보고 싶으신가?

한때 선원들에게 가장 인기 있었던 소마로 찻집에 온 것을 환영한다. 옛 항구 도시 사카타의 위대한 아름다움을 찾아 엄청난 돈을 썼다. 1996년 유형문화재로 등록한 뒤 2000년 보수 공사를 마친 오늘날의 소마로는 같은 료티, 즉 전통 음식점이 아니다. 에도 시대에는 소마야로 알려져 있었다. 옛 소마야는 사실 사카타의 부유한 상인들이 황제와 황후 등 황실의 일원으로 분장하고 호화로운 연회를 여는 것이 발각되어 황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비난을 받았던 악명 높은 '소마야 사건'의 배경이었다.

오늘날에도 소마로는 아마도 마이코를 찾는 최고의 여행지 중 하나일 것이다. 찻집에 들어서기만 하면, 방문객들은 마이코의 모든 광채 속에서 따뜻한 환영을 받는다. 소마로를 방문하기 전에 실제로 마이코와 말을 주고받을 줄은 몰랐고, 가까이서 마주칠 준비도 멀었다. 일본에서 마이코를 보는 것은 나의 꿈이었기 때문에, 소마로 무심코 걸어 들어간 후 나의 놀랍고 완전한 말실수와 평범한 인간처럼 기능하는 어떤 능력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마이코는 말했다, 나는 내 부족한 일본어 의사소통 능력 때문에 그녀가 무슨 말을 했는지 정말 몰랐고, 또한 내가 망연자실했기 때문에 그에 따른 대답을 하지 못했는데 정말 놀라웠다. 다시 말해 열혈 '팬'이 된 느낌이 들었다.

나는 항상 마이코와 마주치는 것이 순간적일거라고 생각했고, 그녀가 미끄러지듯 지나갈 때만 살짝 볼 수 있었다. 교토에서는 확실히 이런 일이 있었다. 그러나 소마로에서는 직원에게 말하는 것처럼 마이코에게 거리낌 없이 말할 수 있다.

소마로는 아름다운 내부를 탐험하기 위해 방문객들을 맞이하는 박물관이자 찻집이다. 사카타에 있는 게이샤의 역사에 대해 배우고, 유메지 다케히사의 그림을 감상하고, 마이코가 춤을 추는 것을 보면서 아마도 가장 큰 매력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방문객들은 수요일과 특별한 휴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후 12시에 3,500엔의 수수료에 벤투 점심 식사를 하면서 마이코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이 비용은 찻집과 전시회를 방문하는 데 드는 입장료도 부담한다. 요금은 성인은 700엔, 중고등학생은 500엔, 초등학생과 유치원생은 300엔, 만 3세 미만 어린이는 무료다. 춤추는 동안에는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지만, 방문객들은 그 후에 마이코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춤은 아름다웠지만, 말로 충분하지 않으니 직접 가서 보시는 것이 최선이다.

비록 소마로 방문 내내 내가 간신히 할 수 있었던 말은 "아리가토 고자이마스"와 계속 예쁘다고 해서 나한테 고맙다고 답을 할뿐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날은 내 일본에서 보낸 최고의 날들 중 하나였다. 그래서 일본어를 할 줄 안다면 마이코와 대화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확실히 놓치기 마시길 바란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Bridget Ye

코멘트를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