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케동 어시장

주민들이 자주가는 곳에서 본인만의 돈부리를 만들어보자

Sandro Bernardinello    입력

아오모리는 해안 도시이자 혼슈 북부의 가장 중요한 항구이다. 여기에서 여러분은 일본에서 가장 좋은 물고기 몇 마리를 찾을 수 있습니다. 아우가신센은 마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어시장이지만 작은 거리를 둘러 살펴보시면 보기 드문 먹거리를 찾아볼 수 있다. 주요 시장과 매우 가까운 녹케동이 바로 이런 경우에 포함됩니다. 이 곳은 훌륭한 대안이며 여러분에게 훌륭한 경험이 되어줍니다. 이정도라면 일반 어시장과 뷔페식당의 중간 정도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지역 쇼핑객과 미식가들로 가득하지만, 관광객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대부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잘 알려지지 않고 이름없는 건물에 위치해 있고, 여러분은 생선회부터 야채와 고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종류의 신선한 농산물을 파는 네 줄의 스탠드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상인들은 싼 가격에 사려는 손님들과 할머니들에게 그들의 제안을 외치는 데 있어서 서로 더 많은 값을 불렀습니다. 공유 테이블에서 식사를 하는 현지인들은 어부들이 많은 물고기들을 얼음 속에 파묻고 드나드는 동안 북적거리고 떠들석합니다.

제가 처음 그 장소에 들어갔을 때 시스템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는데 제가 알아낸 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 출입구 중 한 곳 근처에 있는 티켓과 안내 창구로 가시면 한 장에 100엔 정도 내면 표를 살 수 있습니다.
  • 이 표를 가지고 전용 쌀 판매대로 가시면 담백하고 따뜻한 밥 한 공기를 받을 수 있습니다.
  • 밥을 들고 가시고 스탠드로 가시면 바로 먹기 편한 양의 밥을 주는 티켓으로 교환하실 수 있습니다. 그들은 보통 그것들을 그릇 바로 위에 놓습니다.
  • 일단 여러분의 맞춤형의 밥에 만족하고 나면, 여러분은 식당 중 한 곳에 가서 여러분 본인이 만든 구운 바케동을 즐길 수 있습니다.

스탠드를 둘러보면 여러분은 전통적인 참치나 연어 회에서 수 많은 다른 음식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모든 종류의 생선알, 새우, 성게, 그리고 찐 야채, 고기, 단 것, 그리고 여러분이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이곳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생선은 정말 신선하고 사람들은 매우 친절하고 친절합니다. 여러분만의 맞춤 생선을 얹은 밥공기를 만들 수 있는 기회는 아오모리에서 가능하며 재미도 있습니다.

거기에 도착하기

아오모리 JR역에서 도보로 몇 분 거리에 있는 이 시장은 인기 있는 아우가신센 시장과 가깝습니다.

본 기사가 도움이 되셨습니까?

편집 제안

0
0
Andrew C.

Andrew C. @andrew.choi

끝없이 일본을 여행중인 일본 거주 한국인

원본의 Sandro Bernardinello

코멘트를 남겨주세요